왕초보도 할 수 있는 초간단 치즈 플레터 만들기

치즈 플레터 장식하는 방법은 알았는데, 막상 치즈를 사려고 하다보다 어떤 치즈를 뭘 준비해야할지 막막하신가요? 그런 분들을 위해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치즈 플래터 만들기 가장 기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아래에서 소개한대로만 따라해 보셔요 정말 간단하구나 하고 생각이 되실 겁니다.

Step1. 치즈 타입 고르기

우선, 치즈의 질감부터 먼저 고르시면 됩니다. 가장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연성치즈부터 딱딱하면서 단단한 하드 치즈까지 다양한 치즈의 종류가 있지만 가장 대표적으로 4가지 정도로 분류하면 너무 간단하게 해결됩니다. 4가지도 너무 많을수도 있습니다. 그냥 부드러운 치즈, 단단한 치즈 2가지로만 나눠도 충분할 수 있습니다.

Step2. 치즈 맛 고르기

여기의 맛은 테이스트도 있지만 향을 뜻하기도 합니다. 대부분 치즈는 짠맛이 많지만 치즈마다 특유의 맛이 있지요. 신맛이 많거나, 톡쏘는 맛, 고소한맛 등이 있으니까 질감에 이어 맛을 고르시면 혼동할 필요없이 다양한 치즈맛을 고를 수 있으실 겁니다.

Step3. 베이스 곁들이기

치즈 자체만을 먹기도하지만 대부분 치즈 플래터에는 치즈를 발라먹거나, 찍어먹거나, 얹어먹을 수 있는 베이스 크래커, 바게트 빵등을 함께 곁들입니다. 그래서 메인 요리가 나오기전 에피타이져로 최고로 각광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요즘엔 길게 나오는 브래드 스틱, 포카치아나, 치아바타 빵들도 많이 선택하기도 합니다.

Step4. 치즈 풍미높이기

치즈와 함께 어울리는 음식은 아주 많습니다. 그것이 치즈의 가장 큰 장점이자 매력이기도 하지요. 대표적으로 포도, 사과, 무화과와 같이 달고 과즙이 풍부한 과일이 잘 어울리고, 과일로 만든 잼이나, 꿀은 짭쪼름한 치즈의 맛에 달콤함을 얹어 맛의 반전을 느끼게 해줍니다. 견과류는 너무도 잘어울려 함께 섞어 가공된 치즈까지 나올 정도이지요. 견과류의 뛰어난 식감이 부드러운 치즈에 변화를 주어 새로움을 안겨주게 됩니다. 살라미(말린햄), 프로슈토(말린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저민가공육)등에 치즈를 함께 하면 더욱 깊은 맛을 느끼게 해주지요   

 

** 치즈 녹는 정도로 분류하기

치즈를 질감으로 분류할수도 있지만 열을 가했을 경우 녹는 정도로 분류할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녹는 정도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요리의 다양성이 확보되기 때문이지요. 

1. 늘어지듯 늘어나는 치즈- 스트링치즈라고도 불리는 치즈로 모짜렐라 치즈가 대표적입니다. 대부분 피자나, 라쟈냐와 같은 음식에 많이 쓰입니다. 

2. 녹지 않는 치즈- 열을 가해도 형태가 변하지 않고 녹지도 않는 치즈입니다. 대부분 부서지는 치즈로 그리스 페타 치즈, 리코타 치즈가 대표적입니다. 대부분 생으로 먹는 샐러드에 많이 활용됩니다. 

3. 크리미하게 녹아내리는 치즈 - 열을 가했을 경우, 크리미하게 녹아내리는 치즈로 대부분의 치즈가 이에 속합니다. 아주 작은 열에도 잘 녹기때문에 함께 넣어 퐁듀요리에 활용하기에 아주 좋습니다. 또한 여러가지 스타일의 음식위에 갈아넣어 요리의 품격을 높이기도 하지요. 나쵸나 스틱샐러드를 찍어먹는 딥소스에도 많이 활용됩니다.

 

** 대표적 치즈 Simple Summary 

1. 체다치즈 (영국, 젖소) : 가장 대표적인 치즈로 한국에서는 슬라이스 치즈로 가장 많이 알려진 치즈-  생으로 먹거나, 샌드위치에 많이 활용  

2. 페타치즈(그리스, 양) : 그리스의 대표적인 치즈로 작은 알갱이로 부서지는 형태로 짠맛의 염장 치즈 - 지중해식 샐러드나, 파이위에 잘게 부셔 뿌려서 먹음

3. 블루치즈(영국,젖소, 양, 염소) : 고르곤졸라 치즈로 많이 알려진 푸른 곰팡이가 핀 치즈로 부드럽고, 톡쏘는 맛이 일품인 치즈- 샐러드, 피자 등에 많이 활용됨

4. 파마산치즈(이탈리아, 젖소): 이탈리아의 대표적 치즈로 딱딱한 치즈를 강판에 갈아서 쓰기도 하고, 갈아져서 가루타입으로 가공된 치즈로도 많이 보급되어있다. - 견과류처럼 고소한 맛이 일품이라 캐서롤이나, 파스타에 많이 활용됨 

5. 세브르치즈(프랑스, 염소) :염소젖으로 만든 시큼한 치즈로 신선하고 부드러우나 짜릿한 맛으로 잘게 썰어 사용 - 샐러드, 피자

6. 스위스 치즈(스위스, 젖소) : 에멘탈 치즈가 대표적으로 부드럽고, 크리미하게 잘 녹아서 퐁듀나 샌드위치에 많이활용됨

7. 브리치즈(프랑스, 젖소) : 겉표면에 백색 곰팡이가 생기는 공법으로 까망베르와 함께 가장 오래된 프랑스 치즈. 부드럽고, 신선해서 생으로 그냥 먹기도 하고 열을 가하면 크리미하게 잘 녹아서 베이킹에도 많이 활용된다.

8. 모짜렐라치즈(이탈리아, 젖소): 이탈리아의 대표적 치즈로 신선하고 고소해서 카프레제 샐러드로 그냥 먹기도하고, 열을 가하면 늘어지게 녹아내리기 때문에 피자에 가장 많이 쓰임

9. 리코타치즈( 이탈리아, 젖소): 가장 만들기 쉬운 치즈로 신선하고 크리미해서 빵에 발라먹기 좋고, 디져트나, 파스타 샐러드에 다양하게 활용됨

10. 고다치즈(네덜란드, 젖소) : 네덜란드의 대표적 치즈로 하우다 치즈로 불리는 것이 더욱 정확하다. 36개월 숙성기간으로 독특한 풍미를 내는데, 샌드위치, 퐁듀에 전반적으로 활용된다.

 

자. 이제 진짜로 치즈와 함께 와인한 잔 하실까요? 너무 쉽죠?

by 파티플래너 엘리

www.miniparty.co.kr

 

 

 

Posted by 파티플래너 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싸고 허기진 브런치는 NO! 
배부르고, 실속있는 브런치 즐기는 방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런치는 아침식사Breakfast와 점심식사 Lunch를 합성한 합성어로 우리나라로 하면 '아점'과 같은 말입니다. 하지만 브런치하면 왠지 비싸보이고, 청담동 레스토랑에서 비싸지만 웬지 먹으면 든든하지 않은 빵조각, 비스킷, 커피 등 간단 몇가지 음식을 상징하는 듯 합니다.
실질적으로 늦은 아침과 이른 점심을 먹고 난후  저녁때까지 아무것도 먹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렇다면 브런치는 오히려 든든하게 먹어야할 메뉴로 가득차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든든한 한끼의 식사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파인애플 볶음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인애플을 반으로 잘라, 그 속을 걷어내어 볶음밥을 넣어 만들었습니다
일반적으로 하는 복음밥과 만드는 법은 비슷해서, 집에 있는 야채를 잘게 썰고, 새우나, 고기, 닭가슴살을 잘게 썰어 카레가루에 볶아냅니다.
카레가루를 매운것으로 쓰면 매운맛이 나겠지요. 이때 마지막 잘라낸 파인애플을 함께 넣어 마지막으로 볶아냅니다. 그러면 파인애플의 단맛과 상큼한 향이 퍼져 향기로운 맛을 전해 줍니다

 

**오리엔탈 누들 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볶음밥처럼, 파인애플을 반으로 잘라, 그 속을 걷어내어 누들을 채웠습니다
안의 누들은 일반적인 비빔국수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른점이 있다면 샐러드 하기에 좋게 쌀국수를 이용하였고요. 소스를 스위트 칠리 소스를 사용하여 새콤함과 달콤함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다양한 야채를 길게 썰고, 마지막으로 속을 걷어낸 파인애플을 함께 넣어 신선함을 더했습니다


**연어 까나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나페하면 참 크래커, 요즘엔 '아이비' 크래커를 생각하기 쉬운데, 이번엔 식빵을 쿠키 커터로 예쁘게 잘라, 계란을 바르고 오븐에 살짝 구웠습니다
그 위에 달콤하며 맛있는 딥소스를 발라, 연어와 검은 올리브, 날치알등을 이용하여 세팅하였습니다.
딥소스가 촉촉하게 빵에 스며들고, 신선한 연어와 날치알이 혀에 감겨들어 독특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보기엔 배가 부르지 않을 거라 생각하지만, 오히려 아주든든한 브런치로 적당합니다


**커리 치킨 & 만다린 샐러드 컵과 프렌치토스트 와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위의 뒤쪽에 보이는 샐러드 입니다
닭가슴살을 커리 가루에 묻혀 재워놓은 후 오븐에서 구웁니다. 그후 만두피를 곱게 접어 살짝 오블에서 구운 컵에 닭가슴살과 야채를 찢어 넣은 다음, 요거트 샐러드 소스를 살짝 뿌렸습니다
그 앞에 보이는 프렌치 토스트 와플은 식빵을 이용한 와플입니다
식빵에 달걀을 푼 달걀물에 살짝 담가 와플 틀에 넣어 구우면 와플 모양으로 구워집니다.
그위에 요즘 많이 싸진 체리를 반으로 잘라 세팅하였습니다
여기다 아이스크림을 세팅하면 아이들도 너무 좋아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어떠세요? 브런치 인지, 아니면 파티 인지 구분이 안가신다고요?
그럼 어떱니까? 가끔가다가 이렇게 푸짐한 브런치를 요리한다면 간단한 주말 파티가 되지 않을까요?
이번 주말에는 이렇게 준비해 보심이 어떨까요? 

by 파티플래너 엘리  

www.miniparty.co.kr


   

Posted by 파티플래너 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