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에도 유행이 아주 민감하듯이 파티에서도 유행이 아주 민감한 편입니다. 요즘은 자연친화적인 스타일의 파티가 가장 핫합니다. 특히, 웨딩스타일에서 가장 민감하게 반응이 오는편인데, 웨딩에서도 러스틱, 빈티지, 보헤미안, 히피 스타일이 아주 성행하는 편입니다. 특히 보헤미안 스타일은 여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세계적으로 파란을 일으킨, 버닝맨, 킨포크 붐이 이 그 중심에 서있습니다.

이에 뉴욕을 대표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아테나 캘더론(Athena Calderone)의 보헤미안 스타일 디너파티를 소개하려 합니다. 그녀는 섹시하고 보헤미안 스타일을 사랑하는 라이프 스타일리스트로 인테리어 뿐만 아니라 이미 요리와 패션 등 최고의 스타 디자이너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그녀의 파티스타일에서 배울 수 있는 여러가지 팁을 함께 공유하도록 하지요.  

 

1.스타일링(Styling)

1) 테이블 세팅 - 보헤미안 스타일의 좌식 세팅(터키식 무늬의 카펫 및 쿠션 배치)  

 

 

2) 센터피스 - 화이트 & 오렌지/ 빈티지+ 보헤미안

화이트 색상의 들꽃과 오렌지 컬러의 리너큐러스를 교차 배치하고 쿠앵트로 술병을 재활용해서 함깨 배치해서 빈티지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3) 테이블 장식 - 오렌지 린넨 + 들풀,이파티 장식 

 

오렌지 색상이 물드는 듯한 느낌의 넵킨을 준비(쿠앵트로의 메인 색상)하고, 그 위에 메뉴판과 함께 들풀과 이파리로 장식해서 좀더 내추럴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2. 케이터링 (Catering)

1) 드링크 바 - 쿠앵트로(Cointreau) 칵테일바

**쿠앵트로(Cointreau) : 오렌지껍질을 이용하여 만든 리큐르로 향긋한 오렌지 향때문에 칵테일에도 많이 사용되지만 달콤한 맛과 향때문에 빵을 만들때도 사용합니다. 도수는 40%로 높은 편이지만 빵을 만들때는 알콜이 거의 다 날아가 버려서 빵을 먹어도 취하지는 않습니다.  이 파티에서는 쿠앵트로 버블스를 메인 칵테일로 해서 서빙을 했습니다

** 칵테일(Cocktail)
- 쿠앵트로 폴리탄
얼음에 쿠앵트로 5part(*1part는 30ml-소주잔보다 약간 적은 분량) +크랜베리 쥬스 3part+레몬쥬스 2part넣고 흔들어준 후 마티니 잔에 얼음조각등을 걸러서 따라주면 됨

- 쿠앵트로 버블스
롱 드링크 글라스에 쿠앵트로 4cl(*cl은 센티리터=10ml)+싱싱한 라임쥬스약간+ 스파클링 워터나 소다 또는 토닉워터를 가득 따라줌. 라임슬라이스로 장식

2) 에피타이져 테이블 - 손님들이 다 오기 전까지 간단한 칵테일 음료와 간단히 배를 채우는 에피타이져바  

요거트와 치즈가 들어가 있는 딥소스와 신선한 야채와 과일, 허브가 뿌려진 치즈 브루게스타를 뷔페스타일로 세팅함

3) 파티푸드 - 셰프인 제프 스왈츠 chef Jeff Schwarz의 지역 유기농 농장에서 구한 재료를 양껏 활용한 에코푸드

베기샐러드, 각종 곡물 샐러드로 시작하여 육고기와 해물로 만든 두가지 스타일의 케밥, 구운 복숭아, 아이스크림위에 피스타치오 크런키를 얹은 디져트로 마무리함 

 

3. 엔터테이닝 (Entertaining)

1) 드레스코드(Dress Code) - 보헤미안, 히피스타일, 튜닉, 비치 드레스 

 

캐주얼한 디너파티이긴 하지만 보헤미안 스타일의 디너파티에는 드레스코드를 맞춰 옷을 입어주는 것이 좋다. 또한 바닥에 앉아야 하기때문에 너무 짧은 미니스커트나, 뻣뻣한 드레스는 피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 셀러브리티로 모델과 네이트쇼로 유명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네이트도 참석했습니다

2) 조명 Light - 구슬 전기 조명

한여름이기때문에 조명으로 양초 사용은 다소 덥고, 거추장 스러울 수 있습니다. 이렇게 편안한 이들과의 디너파티는 서빙을 해주는 사람이 따로 있는  코스(Course)스타일 보다는 음식을 앞에 두고 함께 덜어주고 함께 나눠먹는 패밀리(Family)스타일이 아주 편합니다. 이럴때는 센터피스의 규모를 줄이고, 음식이 왔다갔다 할 수 있도록 양초를 쓰는 것도다는 전기 조명을 쓰는 것이 보다 안전할 것입니다

구지 뒷마당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아니더라도 마루에서 이렇게 편하게 멋지게 차려놓고 한여름이 가기전에 파티 한번 하시는 것은 어떨까요? 파티라는 것이 사실 습관이 안되어서 그렇지 생각보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멋진 라이프 스타일의 첫걸음입니다

by 파티플래너 엘리

www.miniparty.co.kr

 

Posted by 파티플래너 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쉽걸 브라이덜 샤워 나도 이 날만큼은 XO XO GOSSIP GIRL!!


자,,, 가십걸 시즌 3가 온스타일에서 방영이 되고 있지요
전세계를 화끈거리게 하면서도 모든 소녀들과 아가씨들의 눈을 사로잡았던 가십걸!!
이제 그녀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바로 바로 이전에 친구들은 그녀의 모든 가쉽을 묻어두는 꼭 필요한 절차가 필요할 겁니다.
가십걸을 테마로 한 브라이덜 샤워에 한번 참여해 보시죠

자,,,, 주인공은 세레나의 엄마와 이름이 똑같은 릴리라는 친구이지요
센터피스를 보세요 화려하기가 그만이지요
뉴욕의 어퍼이스트사이드의 화려하면서도 시크한 스타일을 만끽 경험해 보실 수 있답니다



자 릴리의 브라이덜 샤워의 웰컴보드입니다.
여기에서 초대된 분들의 네임카드를 가져갈 수 있도록 했지요
게다가 여기에서 주는 머리띠와 게임도구를 미리 받아가도록 하는 거지요



테이블 배치자체를 길게 만찬 형식을 가졌고요. 중간에 낮은 꽃 센터피스 장식과 길게 고딕양식처럼 솟아오른 캔들 타워로 멋지게 중심을 잡았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짙은 흑적색의 테이블 매트를 깔아 시크한 스타일의 멋을 주었습니다.
사실 왜 이 흑적색의 테이블 매트를 깔았나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의자 색상을 맞추었더군여


자 보이시나요? 의자의 색상이 어둡고 바닥의 색상이 다소 짙은 색상이지요? 
이럴때 테이블과의 조화를 이루기 위해 일부러 테이블 매트를 레이스 스타일의 짙은 색상을 쓴겁니다. 
그것도 그런것이 오시는 손님들의 복장컬러를 화이트 앤 블랙으로 맞추었다고 합니다. 
이 파티의 메인컬러는 블랙 앤 화이트 , 핑크(포인트컬러)가 되겠습니다

자 좀더 자세하게 살펴볼까요? 


크리스탈이 주렁주렁 달려있는 캔들홀더입니다. 작고 낮은 것들도 많지만 이렇게 높은 스타일의 홀더는 주로 서양 정찬 양식에서 많이 사용하지요 
엘레강스하고 로맨틱한 멋이 살아있지만 비싸다는 점과 상대방과의 시선을 방해한다는 점이 다소 불편한 점입니다. 
그외에는 있기만해도 멋진 소품이지요 



센터피스에 사용된 꽃은 바로 작약입니다. 
가십걸의 블레어가 가장 좋아하는 꽃이라 사용되었기도 했지만 여자라면 이꽃을 안좋아 할 수가 없지요 
그리고 꽃병은 아마 투명이었을 가능성이 높지만 테이블 매트의 색상과 똑같은 짙은와인색상의 리본으로 둘둘 말아 색상을 통일 시켰습니다.
끝에 장미꽃모양으로 마무리 한것은 센스 높은 플로리스트의 탁월한 선택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자 테이블 매트가 구지 면으로 된 매트일 필요가 없지요 고급스러운 은식기와 잘 어울리게 프릴모양의 짙은 와인색상의 테이블 매트를 깔았습니다. 
그위에 하얀 냅킨을 깔끔하게 놓아서 더욱더 시크한 느낌이 듭니다. 



자 보시면 작게나마 작약꽃을 하나씩 작게 센터피스 모양으로 놓았지요
주인공의 네임카드와 함께 블레어 웰도프가 유행시킨 머리띠를 함께 놓았습니다.
게다가 의자또한 신부만의 느낌을 한껏 낼 수 있도록 웨딩드레스처럼 꾸몄지요
정말 주인공인 예비신부는 그날 하루만큼은 '블레어 웰도프'가 된 느낌이었을 겁니다. 

by 파티플래너 엘리 

www.miniparty.co.kr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바로바로 가십걸 파트2 바로 바로 올려드릴께용 

 





Posted by 파티플래너 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